“성시경, 첫만남에 200만원을?” 통 큰 선물에 화제

대한민국의 대표 발라더 성시경이 100만 유튜버 기념으로 구독자에게 잊지 못할 선물을 전했다.

성시경은 지난 6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구독자 100만 기념으로 처음으로 구독자와의 만남을 가졌다.

둘은 서울 마곡동의 한 곱창집에서 만났고 구독자는 1995년생으로 성시경보다 16살 어린 구독자는 “최근까지 주변 병원에서 간호사 생활을 하다가 그만두고 소방공무원 시험에 합격하여 소방학교 입교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둘은 가벼운 대화의 식사를 마치고 성시경은 식당에 100만원 선결제하고 먹고 싶을때 와서 먹으라고 얘기해주면서 별도로 출연료도 100만원 주면서 형 마음이라고 전했다.

성시경은 너무 중요한 첫 게스트라 100만원 정도 주고 싶었다고 설명하며 훈훈하게 영상을 마무리했다.